박윤국 포천시장, 5월 첫날 창립 20주년 맞는 거성금속 현장방문
상태바
박윤국 포천시장, 5월 첫날 창립 20주년 맞는 거성금속 현장방문
  • 포천일보
  • 승인 2020.05.0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근로자의 날인 지난 1일,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거성금속(공동대표 김희재·정은숙)을 방문해 기업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윤국 시장 현장방문에는 문화경제국장과 가산면장, 기업지원과장 등과 함께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기업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했으며,

㈜거성금속은 1980년 김희재 대표가 서울에서 개업한 이후 1995년 소흘읍 무봉리에 공장을 설립, 1998년 지금의 가산면 정교리로 확장 이전했으며, 2008년 정은숙 대표가 입사한 후 전직원이 함께 노력하여 지금의 ㈜거성금속으로 성장했다.

김희재, 정은숙 대표는 “조달청 등록 후 6개월 만에 거래정지를 당해 1년 6개월간 정말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 당시에 좌절하지 않고 더 열심히 연구하고 준비하면서 다시 성장궤도에 들어설 수 있었다.”고 감회를 전했다.

이에 박윤국 시장은 “더 이상 나빠질 것이 없는 힘든 시기가 지나면 발전할 날만 남아있다. 그런 시기가 있었기에 지금의 ㈜거성금속이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노고를 격려했다.

 

한편, ㈜거성금속은 이동식초소, 흡연부스, 차양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조달청 등록업체로 주재료인 스테인레스, 갈바EGI, 판넬 등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발주부터 운송까지 전 과정 시스템 체계를 갖추고 수요자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지난 3월 6일 손소독제 600개, 4월 13일에는 워크스루 진료부스 2개소를 제작하여 포천시에 기부하는 등 지역사회 위기극복에도 동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