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론 뒤집은 손세화, "의총 전 밀실협상이 해당행위"…당 관계자, "소명없이 제명될 듯"
상태바
당론 뒤집은 손세화, "의총 전 밀실협상이 해당행위"…당 관계자, "소명없이 제명될 듯"
  • 포천일보
  • 승인 2020.07.0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의회 하반기 의장단 구성 후 민주당 소속 시의원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경기도당은 13일과 14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손세화 의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소속 시의원 3명이 6월 29일 의원총회가 열리기도 전에 야당 시의원에게 한 자리를 준다며 밀실협상을 했다는 글을 올렸다.

손 의장은 “의원총회 때, 왜 민주당 다섯명과 의논 하기도 전에 야당에게 한 자리를 준다고 밀실협샹을 했든지 경기도당 당직자가 참석한 자리에서 A,B,C 시원에게 해명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의원총회가 열리기 전이라도, 당론을 왜곡하고 야당과 밀실협상을 한 행위도 더불어민주당을 해치는 ‘해당행위’임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동료의원들을 신뢰할 수 없는 상태에서 의총 의결에 참여하고 싶지 않아 해명을 요구했다”며 “그런데 어떤 의원은 해명은커녕 그런적이 없다고 거짓말을 했다지요? 그리고 지금은 오히려 다른 동료의원을 해당행위라고 하고 다닌다 하지요?”라고 했다.

하지만 자신의 왜 의총 결과를 뒤집었는지는 해명하지 않고, “손세화의 결단에 대하여 궁금하신 사항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여운을 남겼다. 그러면서 모 언론사 기사를 링크하며, “A,B,C의원의 행위가 바람직한지 먼저 판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후 본지와 전화 통화에서 손세화 의장은 “이번 결단에는 어느 누구와도 상의하지 않았다”며 배후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제명을 감수하면서까지 무리수를 뒀는지에 대해선 “조만간 밝힐 예정”이라며 직답을 피했다.

한편 민주당 지역위원회 관계자는 9일 포천시의장단 선출과정에서의 당론 거부사태에 대해 “도당이 13일과 14일 윤리위원회를 열 예정"이라며 "다른 지역 사례가 말해 주는처럼 당론은 어긴 손세화 의장의 경우는 소명기회 없이 제명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