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정호수 수도권 제일 관광지 꿈꾼다
상태바
산정호수 수도권 제일 관광지 꿈꾼다
  • 포천일보
  • 승인 2015.09.0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케이블카 설치와 가족호텔 민자유치로

포천시(시장 권한대행 김한섭 부시장)는 지난 2013년을 포천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시와 관광업계 관계자를 중심으로 중국인 관광객 유치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한 결과 전년대비 15%가 증가한 650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그중 산정호수는 전체 방문객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150만명이 방문, 명실상부한 포천시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1925년 농업용수를 확보하기 위해 축조된 산정호수는 그 이름에 걸맞게 명성산을 배경으로 호수가 조화를 이뤄 60~70년대에는 신혼여행지로, 겨울철에는 국가대표 빙상훈련장으로 이용되기도 했으며, 국내 5대 억새군락지인 억새밭을 바탕으로 18회째를 맞이한 억새꽃 축제와 함께 최근에는 수변에 설치된 둘레길을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현재 진행중인 구리~포천간 고속도로가 2017년 개통된다면 서울에서 산정호수까지 1시간 이내에 접근이 가능해 져 산정호수를 찾는 관광객은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고질적인 교통정체로 인한 주차난과 억새밭을 구경하기 위해서는 2시간 가량을 산행해야 하는 까닭에 노약자나 장애인 등으로부터 불만요인으로 작용하고 축제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가장 큰 문제점으로 대두되어 왔다.

또한 포천관광의 현재와 미래를 준비하고 발전방안을 제시코자 구성된 포천시 관광진흥위원회 정기회의에서도 인접한 관광자원을 연계해 산정호수를 미래지향적 관광자원으로 육성해 나가야 한다는 의견이 심도깊게 논의되기도 했다.

그래서 포천시에서는 리뉴얼을 통한 다시 찾고 싶은 산정호수를 만들어 나가고자 장기적 관점에서 민자유치를 통한 가족호텔을 명품호텔로 재탄생시키고, 현재 편도로만 조성되어 있는 진입로를 확장해 도로와 인도 등을 확충해 나가며, 나아가 케이블카 설치도 추진해 나간다는 장기계획을 수립해 추진함에 있어 사전 지역주민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에서 참가자 모두 적극 찬성의사를 보이며 지역경제도 더욱 활성화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수백억원의 재원이 소요되는 명품호텔 조성과 케이블카 설치사업은 민자유치를 통한 사업추진 방침을 바탕으로 투자자를 모집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2017년 구리~포천간 고속도로 개통으로 인한 접근성이 향상되고 사설동물원 이전도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산정호수를 중심으로 포천시를 찾는 관광객이 대폭 늘어남에 따라 명실상부한 수도권 제일의 가족 여행지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