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가 세종-포천고속도로 민원 해결을”…민주 시의원, 조응천 국토교통위 간사에 청원
상태바
“국회가 세종-포천고속도로 민원 해결을”…민주 시의원, 조응천 국토교통위 간사에 청원
  • 포천일보
  • 승인 2020.12.0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차 개선 요구에도 고속도로측 외면에 민원현장 확인 건의문 작성
국토 국토교통위 국회의원에 건의문 전달에 이어 최춘식 의원 지원 요청도
이철휘 지역위원장과 연제창 포천시의원은 2일 조응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찾아, 세종-포천고속도로 주변 민원 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이철휘 지역위원장과 연제창 포천시의원은 2일 조응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찾아, 세종-포천고속도로 주변 민원 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휘 지역위원장과 연제창 포천시의원은 2일 조응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찾아, 세종-포천고속도로 주변 민원 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포천시의회 명의로 전달했다.

조응천 간사 방문 이전 연제창 시의원 등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18명과 전화 통화 후 동일한 건의문을 우편으로 보냈다. 이어 3일에는 최춘식 국회의원 지역구 사무실을 방문, 같은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건의문에는 개통 이후 고속도로 주변 민가에 참을 수 없을 정도의 소음이 발생하고 있지만, 정작 시행사인 ㈜서울북부고속도로측이 이를 외면한다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북부고속도로측의 무성의한 태도를 기초자치단체 힘만으로 해결할 수 없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차원에서 해당 민원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움을 달라는 청원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준모‧연제창‧박혜옥 등 3명의 시의원은 지난달 포천-세종 고속도로 민원현장 8곳을 방문, 지역주민 민원을 토대로 건의문을 작성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준모‧연제창‧박혜옥 등 3명의 시의원은 지난달 포천-세종 고속도로 민원현장 8곳을 방문, 지역주민 민원을 토대로 건의문을 작성했다.

 

이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준모‧연제창‧박혜옥 등 3명의 시의원은 지난달 포천-세종 고속도로 민원현장 8곳을 방문, 지역주민 민원을 토대로 건의문을 작성했다.

이들 시의원 3명이 작성한 건의문에는 고속도로 민원사항으로 ▲방음벽 미설치 및 방음벽 높낮이 들쑥날쑥에 의한 주변지역 소음 피해 ▲부체도로 미설치에 따른 주민 통해 불편 ▲현장과 맞지 않는 배수체계로 상습침수 ▲통로박스 및 교량 하부도로 포장불량 또는 경사불량으로 인한 물고임 현상(우천시 도보통행 불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연제창 시의원은 “포천시와 포천시의회가 사업시행사인 ㈜서울북부고속도로측 누차 개선을 요청했지만, 서울북부고속도로는 법적인 근거가 없다며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연 의원은 “당초 잘못된 공사를 시행한 서울북부고속도로 측의 책임부담 없이 민원을 포천 시비로 해결하기에는 예산 부담이 클 뿐만 아니라 형평성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철휘 위원장은 “조응천 간사가 국회 국토교통위 차원에서 세종-포천고속도로 민원을 들여다 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연제창 의원은 3일 “서울고속도로측에서 면담을 갖자는 연락이 왔다. 민원 해결 실마리가 마련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