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휘 위원장 사퇴” 포천 민주당 시의원 공천 내홍…공천 요구 배제 반발
상태바
“이철휘 위원장 사퇴” 포천 민주당 시의원 공천 내홍…공천 요구 배제 반발
  • 포천일보
  • 승인 2022.04.2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태주도 A씨, “배신 당했다. 정치 그만 두겠다” 강경 발언 쏟아내
이철휘 위원장, “주도자 징계위 회부, 명예훼손 후보자 비방 고소 고발 검토”
일각에선 부적절한 공천 빌미로 지역위원장 탄핵 추진한 게 아니냐 지적
기자회견에도 기자에게 공지도 없고 지역위원장 사퇴 요구 주체도 불명확
민주당 포천시의원 후보 공천에 반발, 이철휘 위원장 사퇴를 요구한 기자회견을 했는데도 그 주체가 불분명할 뿐 아니라 기자들에게도 공지되지 않았다. 다만 공천에 반발, 위원장 사퇴만을 요구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포천시의원 후보 공천에 반발, 이철휘 위원장 사퇴를 요구한 기자회견을 했는데도 그 주체가 불분명할 뿐 아니라 기자들에게도 공지되지 않았다. 다만 공천에 반발, 위원장 사퇴만을 요구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포천 민주당이 대혼란에 빠졌다. 포천시의원 공천에 반발한 대선 이재명 캠프 포천 총괄 전 선대위원장과 본부장, 공천탈락자 일부 등 20여명이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철휘 위원장 사퇴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철휘 위원장이 보수인지 진보인지 색깔도 불분명할 뿐 아니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사적 이익을 반영한 공천을 했다고 주장했다. 시의원 공천에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이들은 김현규‧연제창 가번공천과 손세화 나번 공천에 반발한 것이다.

이번 사태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총괄선대위원장 A씨는 시의원 공천에 대해 “배신 당했다”는 등의 격한 발언을 쏟아내며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탈당하겠다. 정치를 그만 두겠다”고 말했다.

공천 연루설에 대해선 “위원장에게 B씨와 C씨 공천을 요구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민주당과 이철휘 위원장을 위해 깨끗하고 능력있는 후보를 추천한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A씨 외에도 대선캠프 본부장을 역임한 한 인사도 3명의 시의원 예비후보 공천을 이철휘 위원장에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인 시의원 공천을 제안했지만, 이 요구와 다른 시의원 공천이 발표되자 이철휘 위원장 사퇴로 맞선 것으로 보인다.

이철휘 위원장은 공천 반발은 반란이라고 규정짓고 “주동자들에 대해선 도당에 징계를 요구하고, 명예훼손과 후보자 비방은 고소 고발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의 기자회견은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총괄본부장 A씨 등 3명이 주도, 지난 22일 오후 5시 30분경 신읍동 모 시의원 예비후보사무소에서 협의회장 4명과 포천깨시민연대, 시의원 공천탈락자 등이 모여 공천 부당성을 성토했다.

비공개 논의 과정에서 이들은 포천시장선거에 미치는 영향 등의 의견이 분분해지자 거수투표까지 진행, 기자회견 강행을 결정했다. 오후 7시경 휴대전화로 2명의 기자에게만 알리고 청성역사공원 충혼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문 역시 공천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는 공천과 직접 연관성이 없는 최 모씨가 낭독했다. 기자회견 주체가 불분명할 뿐 아니라 기자들에게 공지도 없었다. 공천 부당성을 이유로 이철휘 위원장 사퇴만을 요구했을 뿐이다.

게다가 공천 반발인데,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공천탈락자는 1명 뿐이다. 모임에 참석했거나 정작 기자회견 장소에 나왔지만, 사진 촬영은 회피했다는 게 참석자의 설명이다.

공천을 빌미로 이철휘 위원장 사퇴를 요구한 게 아니냐는 말이 설득력을 얻는 대목이다.

문제는 또 있다.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기자가 있었는데, 관련 기사는 기자회견장에도 없었던 특정 지역언론사에게 성명서와 사진을 제공 보도하도록 했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한 기자는 “취재를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한 본부장이 전화로 지역위원장 면담 후 그 결과를 알려주겠다며 엠바고를 요청했다. 이후 밤 9시 40분경에 전화해 ‘이야기가 잘 됐으니 기사회를 그만둬 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엠바고를 요청해 받아 줬는데, 다른 언론에 유출했다. 정말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고 말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최 모씨는 “새벽부터 공천이 잘못됐다고 심각하게 생각했는데, 모임이 있으니 나오라고 해서 참석했다. 충혼탑에 가니 서로가 회견문 낭독을 하지 않으려고 하고, 나에게 하라고 했다”며 회견문 낭독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