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6월 정원식물 진주바위솔 선정…대량증식 성공
상태바
국립수목원, 6월 정원식물 진주바위솔 선정…대량증식 성공
  • 포천일보
  • 승인 2024.06.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6월의 정원식물로 ‘진주바위솔’을 선정했다. 진주바위솔의 진주를 보석의 이름으로 오해하기 쉬우나, 식물이 처음 발견된 지역명을 따른 것이다.

진주바위솔은 진주시와 지리산 일부 지역에서만 자생하며, 꽃을 보기 어려운 11월부터 12월까지 개화하기 때문에 늦가을 야생화를 찾는 사람들에게 매우 인기가 높다.

다만, 특유의 아름다움과 희소성으로 인해 현지에서 남획이 빈번해 극소수의 개체만이 남아있다. 이에 국립수목원은 2021년부터 진주바위솔의 증식 연구를 시작, 2023년 대량증식에 성공했다.

진주바위솔은 잎끝이 뾰족하고 잎가장자리와 꽃밥이 자주색이며, 꽃이 피는 늦가을에 잎이 붉은색으로 변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관상적 가치가 매우 뛰어나다. 재배도 물빠짐만 주의하면 큰 어려움이 없고, 돌 틈이나 기와, 담장 등을 활용한 실외 정원만이 아니라 실내에서도 분경 등 다양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임영석 국립수목원장은 “현재 식물 거버넌스의 일환으로 자생지인 진주시와 본 종의 보전, 복원 및 지역 식물의 대중화를 위한 양 기관의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라며 “진주바위솔과 같은 소중한 자생식물들이 사라지지 않도록 보전·복원 연구의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