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촌면 마명리 주민들, “절차 무시 납골당 허가 취소하라” 집회
상태바
내촌면 마명리 주민들, “절차 무시 납골당 허가 취소하라” 집회
  • 포천일보
  • 승인 2024.06.1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2월 허가…4층 규모 1만7536기 봉안당 신설 허가
주민 의견 청취 않고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조건부 심의 이행도 무시

납골당 승인 및 허가 관련 내용 투명 공개 요구
하천법 농지법, 불법묘지 조성 등 불법 편법도 주장

 

포천시 내촌면 광릉추모공원 납골당 허가와 관련, 내촌면 마명리 주민 50여명은 10일 포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납골당 허가 취소와 공무원 처벌을 요구했다.

집회에서 주민들은 “납골당 사업주가 고통만 감내하라고 강요하고 있는 상황에서 포천시가 장묘업자를 더 배불려주기 위해 포천시민들을 고사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절차를 무시한 채 납골당 허가를 내 준 공무원 처벌과 함께 납골당 승인 및 허가 관련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주장했다.

‘마명리 납골당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명의로 발표한 이날 성명서에서 포천시는 지난 2021년 2월 내촌면 마명리 241-91번지 일대에 지상 4층 규모의 1만7536기 납골 봉안당 신설을 허가하면서 주민 의견을 청취하지 않았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포천시의 납골당 설치 허가과정에서 많은 절차도 무시됐다고도 강조했다.

주민들이 주장하는 절차 무시 사항은 모두 3가지 사항이다.

첫 번째는 포천시 장사시설지역 수급계획이다. 포천에는 봉안당을 비롯해 봉안묘 여유가 많다는 이유로 다른 장사시설은 허가를 내 주지 않은 상황에서 유독 이곳에만 허가를 해 줬다는 점이다.

두 번째는 혐오시설인 납골당을 승인하면서 인근 주민 의견을 청취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세 번째는 ‘인근 주민들의 민원발생시 해결방안을 강구하라’는 포천시 도시계획위원회 조건부 심의 결과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주민들은 광릉추모공원의 불법 편법 행위 등을 문제 삼았다. 추모공원측이 하천법과 농지법 위반, 불법묘지 조성 등 온갖 불법과 편법을 일삼고 있는데도 포천시가 원상복구 명령 커녕 주민들 몰래 납골당까지 허가를 내 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21년 2월 건축허가를 취득한 납골당 공사는 최근 외부와 내부 건축공사를 대부분 마무리하고 준공을 앞두고 있다. 주민들의 반대가 극심한 상황에서 포천시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