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예우 다할 것”…민선8기 포천시, 보훈명예‧참전 수당 인상 추진
상태바
“모든 예우 다할 것”…민선8기 포천시, 보훈명예‧참전 수당 인상 추진
  • 포천일보
  • 승인 2024.06.18 16: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월 국가보훈부가 출범한 이후 1년이 지났다. 포천시는 국가보훈처에서 부로 승격함에 따라 보훈대상자의 위상을 높이고, 그에 걸맞는 예우를 위해 각종 정책과 행사를 지원하고 있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국가유공자 행사에서 보훈대상자들을 만나 의견을 듣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몸 바쳐 희생한 호국영웅들이 없었다면 오늘날 우리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모든 예우를 다할 수 있도록 포천시에서 계속 살피겠다”고 밝혔다.

포천시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와 유족의 명예 선양과 자긍심 고취를 위해 최고의 예우를 다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국가보훈대상자에 대한 예우 향상을 위해 2025년 보훈(명예)수당을 5만 원씩 증액하는 조례 개정을 준비 중에 있다. 보훈수당은 조례에 근거해 포천시 거주 국가보훈대상자와 그 유족, 참전유공자 등을 예우하고자 지급된다.

포천시는 현재 보훈명예수당과 참전명예수당 각 20만 원씩, 독립유공자 수당 25만 원, 참전유공자 배우자 수당 10만 원을 지급하고 있다. 조례가 개정되는 2025년 1월부터는 보훈명예수당과 참전명예수당 각 25만 원씩, 독립유공자 수당 30만 원, 참전유공자 배우자 수당 13만 원으로 인상해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민선8기 공약사항인 보훈수당 확대 지급을 실천하는 것으로, 경기도 31개 시군 중 가장 높다.

시는 이에 그치지 않고 보훈수당을 매년 20~25% 인상해 2026년 보훈수당을 30만 원까지 확대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수당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고, 자격 여부 등을 확인해 매월 25일 지급하고 있다.

포천시는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을 존중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각종 보훈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이 존경과 예우를 받으며 명예로운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보훈회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는 보훈단체인 고엽제전우회, 무공수훈자회,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6.25 참전유공자회, 특수임무유공자회, 월남전참전자회, 독수리유격대기념사업회가 상주해 있다. 포천시 치매안심센터와 찾아가는 치매검진센터를 통해 한 달에 한 번 이동이 불편해 치매 검진이 힘든 보훈 대상자들이 편하게 검사받을 수 있다.

또한, 지난 6월 17일부터 오는 6월 28일까지 경기도에서 최초로 ‘우리들의 영웅 사진전’을 포천 신청사 1층 로비에서 연다. 우리 주변에 있는 관내 유공자의 사진을 전시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기억나무 메시지 쓰기 행사도 함께 진행해 유공자의 자긍심을 고취하는 행사다.

 

이외에도 현충시설 정비를 통해 보훈 정신을 확산하고, 독립유공자 의료비 및 묘지 관리비, 장례의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보훈 의식을 함양하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안보 견학, 6.25 바로 알리기 교육 등 시민 모두가 일상에서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보훈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을 위해 작지만 꾸준히 노력하는 것이 후손인 우리의 몫이다. 국가유공자들이 존경받고 예우받을 수 있도록 삶 가까이에 있는 보훈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상섭 2024-07-15 18:40:39
훌륭하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