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AI 시니어 돌봄타운’ 포천시 관인면에 조성
상태바
전국 최초 ‘AI 시니어 돌봄타운’ 포천시 관인면에 조성
  • 포천일보
  • 승인 2024.06.19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시범사업로 의료 취약 노인인구 47% 관인면 선정
7월부터 AI케어, 노인말벗서비스, 어르신IT행복누림터 제공

 

포천시 관인면이 ‘AI 시니어 돌봄타운’ 시범사업 대상으로 지정돼, 7월부터 노인 대상 다양한 인공지능(AI) 돌봄서비스가 제공되고 찾아가는 의료 및 디지털 교육 등이 통합 지원된다.

AI 시니어 돌봄타운 사업은 경기도가 최로로 시도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AI(인공지능)를 활용한 비대면 예방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경기노인 AI+돌봄을 추진 중이다.

포천시 관인면의 노인 인구는 1192명으로 전체인구의 47%로, 경기도 내 읍면동 중 노인인구 비율이 가장 높다. 이는 경기도 전체 노인 인구 비율인 16%의 약 3배에 달하는 높은 수치다.

관인면은 연천군과 철원군의 접경지역으로 경기도의 최북단에 위치해 있다. 면적은 69.7㎦로 안양시의 1.2배에 달하지만, 지역 내 민간병원이 없어 의료서비스 이용이 어렵다.

관내에 경로당 외에는 마땅한 돌봄인프라가 없어 가장 가까운 복지시설이라고 할 수 있는 포천시 노인복지관까지는 차량으로 1시간을 이동해야 할 만큼 열악한 환경이다.

AI 시니어 돌봄타운에서는 원하는 노인은 누구나 인공지능 상담원이 주 1회 안부를 확인하는 AI 노인말벗서비스가 제공되며, 어르신이 스스로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건강진단(AI 헬스케어)을 받아보고 매칭된 돌봄매니저가 상시 관리해 주는 ‘늘편한 AI케어’ 시범사업도 집중 지원된다.

또한 의사와 간호사, 사회복지사가 직접 가정을 방문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도의료원의 ‘찾아가는 돌봄의료센터’ 연계서비스가 제공되고 디지털 리터러시 향상을 위해 AI 체험 및 디지털 교육을 지원하는 어르신 IT행복누림터도 조성된다.

경기도 허승범 복지국장은 “노인인구 급증에 따라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 노인 돌봄체계 마련은 민선8기 경기도의 핵심사업 중 하나”라며 “포천시 관인면 대상 시범사업을 착실히 추진해 향후 경기도는 물론 전국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