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세화, “책임회피제로 변질 아니냐”…백영현, “인사 조치로 보여주겠다”
상태바
손세화, “책임회피제로 변질 아니냐”…백영현, “인사 조치로 보여주겠다”
  • 포천일보
  • 승인 2024.06.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세화 의원은 민선8기 포천시 부서장제도가 책임회피제로 변질된 게 아니냐”며 “일부 부서장은 부서 업무조차 파악조차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손 의원은 24일 시정질문에서 하위직 공직자의 불만 사항을 거론하며 “일은 많이 하고 책임까지 지는데, 부서장은 결재만 하고 봉급은 더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추진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부서장에게 최대한 자율권을 부여해 책임행정, 신속행정, 적극행정을 기대했지만 부서장책임제도의 본래 취지가 상실됐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백영현 포천시장은 손 의원 지적을 인정했다. 백 시장은 “상당히 아쉽다. 권한만 행사하고 책임을 다하지 못한 부서장도 있다”며 “보완해야 할 부분이 많다. 인사로서 보여 주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근무성적평정과 성과연봉책정, 전보조치, 승진 등 부서장의 권한과 책임에 부합하는 인사 행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백 시장은 “시정 전반에 대한 정기 감사와 조사를 철저히 실시하고, 부서장의 과실이 발견되면 인사상 조치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