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전 포천시장 총선 불출마 선언
상태바
박윤국 전 포천시장 총선 불출마 선언
  • 포천일보
  • 승인 2016.03.25 18: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대 포천,가평선거구 김영우와 김창균 후보로 압축

20대 포천,가평선거구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박윤국 전 포천시장이 25일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서 포천,가평선거구는 새누리당 김영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창균 후보 양자구도로 치러진다.

박 전 시장은 “돈도 명예도 아닌 포천, 가평발전이라는 단 한가지 가치를 실현시키기 위해서였다”며 “주민과의 약속을 본인의 부족함 때문에 미뤄지게 됐다”면서 지지자들의 용서와 이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경선에서 패배한 이철휘 후보측의 공식 지지선언 등 합종연횡을 통한 총선승리를 준비했으나 실패했다”면서 이철휘 후보와 공조실패가 불출마 원인임을 내비쳤다.

사퇴의 배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박 전 시장은 “새누리당 예비 후보로 경선에서 패한 이철휘 후보측의 공식적인 지지선언등 합종연횡을 통한 총선 승리를 준비 했으나 이에 실패한 원인이 크다.”고 답변 했다.

또 박 전 시장은 20대 총선은 김영우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정치인이 아닌 일꾼이 되길 바란다고도 충고했다.

그러면서도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다시 돌아오겠다고 밝혀 포천시장 보궐선거가 실시되면 출마할 뜻이 있음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우리건달 2016-03-28 11:27:54
김여우가 불출마하면 시장공천준다고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