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가고 있는 2018년 포천사회

포천일보l승인2018.11.28l수정2018.11.28 11: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 달 남짓 남은 2018년에 포천사회는 새로운 희망을 써 가고 있다. 다름 아닌 전철7호선 포천연장 추진에 대한 가능이 매우 높아졌기 때문이다.

전철포천 연장은 그동안 포천시민의 염원이자 희망이었다. 포천시와 사회단체가 7일간 전철유치 서명운동을 벌인 결과 당초 목표치 10만명을 훨씬 상회한 35만5천여명이 동참했다. 포천시 인구가 15만1천여명이라면 점에서 더욱 놀랄 수 밖에 없다. 중복서명자가 있다고 하더라도 놀라운 수치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27일 소흘읍면 대상 특강에서 “우리나라 어느 시군이든간에 자기지역 인구 2배 이상 주민이 서명에 참여한 사례가 없었다”면서 “포천은 2018년 절망에서 희망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다른 지방자치단체 시장군수들이 포천시장을 부러워한다는 말도 했다.

전철유치 서명운동을 통해 시민들의 힘이 하나로 뭉쳐지고 있다는 말로 들린다. 다른 한편으로는 박 시장이 꿈꾸는 포천인구 35만의 자족도시를 만드는데, 초석을 놓았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포천시와 시민단체들의 적극적인 서명운동 독려와 함께 전철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시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되었기 때문에 35만명의 서명자가 나왔다. 서명운동은 포천관내에서만 이뤄진 게 아니라 전철7호선이 지나가는 의정부와 양주에서도 진행됐다. 인근 도시민들도 전철7호선 포천연장이 필요하고 인식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전철7호선 포천연장사업이 가시권에 들어 오고 있다.

사실 포천은 10년 동안 인구가 1만명이 감소하고 지역경제는 파탄위기에 처해 있다. 인구감소 현상을 보이는 건 포천이 경기도 31개시군 가운데 유일하고 인구감소는 지역경제 파탄위기로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던 배경에는 선출직들이 지역의 미래를 설계하지 않았고, 시민들 또한 시대의 변화에 대한 인식이 부족이 깔려 있다.

최근 북한과 교류협력이 강화되면서 접경지역 지자체들이 기회의 땅으로 바뀌고 있지만, 포천시는 그렇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67년간 국가안보라는 논리로 온갖 피해를 봤지만, 대북 경협에서도 아무런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7월 박윤국 포천시장이 취임하면서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 박 시장은 취임하자마자 총리실과 국회, 국토교통부, 경기도 등을 방문해 사격장 등 군사시설로 인한 낙후상을 설명하고 전철을 반드시 포천에 놓아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박 시장의 노력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우연에 의한 것인지는 몰라도 전철7호선 포천연장노선이 정부의 예타면제 대상으로 선정됐다. 분명한 건 박 시장의 세일즈 행정에 의해 경기도와 정부, 국회가 고통받고 있는 포천현실을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는 점이다.

지역이 발전하려면 선출직, 특히 단체장의 노력과 의지가 강해야 한다. 그 의지는 역사적 사명감일 수도 있고, 혹은 개인의 권력욕일 수도 있다. 그러나 포천을 새롭게 변화시키려는 박윤국 시장의 의지는 역사적 사명감일 가능성이 높다. 개인의 권력욕에만 매달려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는 사실을 과거 시장 재임시절에 겪었기 때문이다.

아무튼 전철유치를 위한 서명운동에 35만명이 함께 참여했다는 점에서 포천사회는 2018년 새로운 희망을 써 가고 있는 것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포천일보  swh6405@naver.com
<저작권자 © 포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호국로 1886-9(2층)  |  대표전화 : 010 - 7767 - 6318   |  팩스 : 031 -535 - 7412
등록번호 : 경기, 다50525 일반주간신문   |  발행 및 편집인 : 하승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승완 |  E-mail : swh6405@naver.com
본 사이트에 게제된 모든 기사와 사진의 저작권은 포천일보가 보유하며, 무단복제는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포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