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하루 앞두고 “전두환 공덕비 철거하라”…포천민중당원 포퍼먼스 펼쳐

포천일보l승인2019.05.17l수정2019.05.17 1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중당 포천시지역위원회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포천시 이동교리에서 '전두환 공덕비' 철거를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날 포천시 소흘읍 이동교리 축석고개에 위치한 높이 5m, 넓이 2m 크기의 이른바 '전두환 공덕비'에 대한 철거를 요구하면서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1987년 12월10일 세워진 이 비석에는 한문으로 '호국로'라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글씨가 새겨져 있다. 공덕비 아래에는 "전두환 대통령 각하의 분부로 건설부와 국방부(6공병여단)가 시행한 공사로, 호국로라 명명하시고 글씨를 써 주셨으므로 이뜻을 후세에 길이 전한다"는 찬양의 글이 새겨져 있다. 실제로 이 일대 국도 43호선는 호국로라는 도로명을 사용하고 있다.

민중당 포천시지역위원회는 흰색 천으로 '전두환 공덕비'를 가리고 그 위에 전 전 대통령의 사진과 역설적으로 풍자하는 의미의 '민주주의 아버지 공덕비'라는 현수막을 게시했다. 이들은 여기에 빨간색 달걀 페인트를 투척했다.

이들은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이다. 전두환은 아직까지 국민앞에 사죄하지 않았다. 자신의 학살 범죄를 자위권 발동이었다고 주장하고, 이순자는 '전두환은 민주주의 아버지'라고 주장하는 황당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 모든 역사적 퇴행은 독재의 잔재를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해당 공덕비에 대해 포천사회는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하는 등 철거를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찬반 의견을 갈리면서 아직까지 공덕비 철거와 이진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포천일보  swh6405@naver.com
<저작권자 © 포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호국로 1886-9(2층)  |  대표전화 : 010 - 7767 - 6318   |  팩스 : 031 -535 - 7412
등록번호 : 경기, 다50525 일반주간신문   |  발행 및 편집인 : 하승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승완 |  E-mail : swh6405@naver.com
본 사이트에 게제된 모든 기사와 사진의 저작권은 포천일보가 보유하며, 무단복제는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포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