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옥 시의원, “공동체지원센터 위수탁 특혜 주고 갑질 아니냐”

셀프 강사료 챙기기 최모 사무국장 해고통보도 市 관여…최 국장, “팀장이 시민요구 사업 거부” 포천일보l승인2019.06.19l수정2019.06.21 10: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혜옥 시의원은 19일 포천시 일자리경제과 행정사무감사에서 공동체지원센터 위수탁 관리 문제점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포천시가 위탁과 관리감독 업무에도 충실하면 되는데도 센터장과 직원 임명까지 깊이 관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면서 “포천행복공동체(이하 포행공)에 위탁한 게 아니라 포천시가 직영하고 있는 거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공동체지원센터 위수탁과 업무처리 과정 등을 명백히 할 수 있도록 포천시 감사를 요구했다.

이날 일자리경제과 행감에는 공동체지원센터장과 해고통보를 받은 최 모 사무국장을 증인으로 출석시킨 가운데 진행됐다.

박 의원은 먼저 포행공에 공동체지원센터를 위탁한 것 자체부터 특혜가 아니냐고 따졌다. 2016년12월 설립된 후 실적이 전무한 포행공과 포천시가 2017년4월 위수탁계약을 맺었다는 것이다. 이는 포천시 위수탁관리 규정를 어겨가면서 일종의 특혜를 줬다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이어 공동체지원센터 교육강사 선정에도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공동체지원센터 센터장과 포행공 이사장, 포천시 담당 공무원을 12차례 관련자가 스스로를 셀프 강사로 나서 정상적인 강사료를 챙겼다는 건 이치에 맞지 않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또 포천시의 갑질 행태를 지적하기도 했다. 위탁기관 포행공으로부터 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센터장을 포천시가 일방적으로 공문을 보내 재임명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포행공이 수탁기관인지 혹은 포천시가 직영하는 것인지 의심스럽다면서 공동체 지원센터 사무국장 해고통보 역시 포천시가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최 모 사무국장은 해고사유에 포천시장의 결제된 사항도 포함되어 있다”면서 최 국장 해고사유로 포천시가 제출한 한권 분량의 책자형 행감자료를 들어 보였다. 최 국장 해고사유가 억측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증인으로 출석한 센터장은 최 모 국장 해고는 근태에 문제가 많아서 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함께 증인으로 나온 최 국장은 “카톡으로 센터장에게 보고하는 게 불편했다. 대부분 업무처리는 센터장이 일자리경제과 팀장에게 물어보고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관련 팀장 본인의 성과를 위해 시민요구 사업은 대부분 거부해 따를 수 없었다”고 증언했다.


포천일보  swh6405@naver.com
<저작권자 © 포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딱안봐도

관용차량 사적사용, 밥먹듯 지각, 모 의원이 하라고 했다면서 센터장 지시 거부. 그럴거면 의원 보좌관 하지 왜 거기가서 그 고생이여 ? 아님 그냥 블루베리나 키우던지. 자기랑 친하다고 핏대세우며 질문하는 행태도 참.

2019.06.21 09:04

딱봐도

매일 매일 출근하지 않는 센타장이 무슨업무를 볼 수가있지? 실질적 업무는 사무국장이 했군!
해고? 그냥 센타장이 맘에 안들었든지 아니면 뭔가 불편한게 있는거구만~ 딱봐도

2019.06.20 10:26

2개의 댓글 전체보기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호국로 1886-9(2층)  |  대표전화 : 010 - 7767 - 6318   |  팩스 : 031 -535 - 7412
등록번호 : 경기, 다50525 일반주간신문   |  발행 및 편집인 : 하승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승완 |  E-mail : swh6405@naver.com
본 사이트에 게제된 모든 기사와 사진의 저작권은 포천일보가 보유하며, 무단복제는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포천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