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포천양수발전소 건설 확정…한수원, 14일 3개 지자체 최종 선정

포천일보l승인2019.06.14l수정2019.06.14 1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포천시가 한국수력원자력 양수발전소 후보지로 14일 선정됐다. 한수원은 포천시를 비롯한 충청북도 영동군과 강원도 홍천군 등 3개 지역이 최종 선정했다.

한수원은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자가가 추진중인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포천시에는 750MW, 영동군에는 500MW, 홍천군에는 600MW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이 추진된다.

양수발전소는 야간 등 전력이 남을 때 펌프를 가동해 아래쪽 저수지의 물을 위쪽 저수지로 퍼 올린 후 전력이 필요할 때 발전하는 방식이다.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이 가능하다.

한수원은 선정된 3개 후보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정고시 후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과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2029, 2030, 2031년 준공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수원은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2031년까지 2GW 규모의 신규 양수발전소를 확보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500∼800㎿급 양수발전 사업 추진을 위해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7개 지역(강원도 홍천, 경기도 가평, 양평, 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을 대상으로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자율 유치 공모는 정부가 사업 지역을 선정한 뒤 주민을 설득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지역이 유치를 신청하는 방식이다.

지난달 31일 유치 신청 마감 결과 강원 홍천군, 경기 포천시, 경북 봉화군, 충북 영동군 등 4개 지자체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중 양수발전소가 들어갈 3곳이 최종 선정된 것이다.

한편 이날 오후 한수원은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포천시와 영동권, 홍천군과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 박윤국 포천시장 등 후보부지 지자체장 등이 참석한다.


포천일보  swh6405@naver.com
<저작권자 © 포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호국로 1886-9(2층)  |  대표전화 : 010 - 7767 - 6318   |  팩스 : 031 -535 - 7412
등록번호 : 경기, 다50525 일반주간신문   |  발행 및 편집인 : 하승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승완 |  E-mail : swh6405@naver.com
본 사이트에 게제된 모든 기사와 사진의 저작권은 포천일보가 보유하며, 무단복제는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포천일보. All rights reserved.